유치원 교사 105명, 초등교사 4,290명, 중등교사 2,586명 정기전보 시행

서울시교육청, 2020.3.1.자 유·초·중등학교 교사 전보 발령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05 09:13: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2월 5일(수)에 각 교육지원청별로 ‘2020. 3. 1.자 유·초·중등학교 교사 정기전보’를 시행한다. 이번 전보 대상자는 △공립 유치원 교사 105명 △공립 초등교사 4,290명 △중등교사 2,586명(중학교 1,421명 / 고등학교 1,165명)이다.  

 

 유.초등교사 전보 업무를 주관한 중부교육지원청(교육장 전병화)은 사전에 전체 교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작년 전보 결과에 대한 설문 결과와 11개 교육지원청 교육장이 합의한 결과를 바탕으로 전보 원칙을 수립하여, 전보 원칙에 따라 전보 대상자를 각 교육지원청에 전산 배정하였다. 이후 교육지원청 교육장은 배정된 전보대상자들을 관내 유치원과 학교로 전산 배정하였다.

 

 유치원 교사 전보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유치원 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2020학년도 신설되는 공립 유치원에 전보 희망자를 우선 배정 하고, 소규모 인원인 유치원의 특성을 반영하여 각 유치원별 교원 수급 상황, 근무여건, 거주지 등을 고려하였다.

 

 초등교사 전보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이번 전보에서는 교사의 순환근무원칙에 따라 비전산 전보 가능 비율을 전년과 같은 10%로 유지하였다. 단, 교육복지우선지원 거점학교, 소규모학교(17학급 이하)는 20%, 자율학교(혁신학교 등)는 50%의 비율로 실시하였다. 올해에는 학교 업무 경감을 위해 전보발령 후 교감회의를 실시하지 않고 별도의 책자도 제작하지 않는 등 업무를 간소화 하였다. 그동안 개정되어 온 전보 원칙의 큰 틀을 유지하고 초등교사 전보를 안정화하여 학교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학교 교육력제고에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였다. 

 

 중·고등학교 교사 전보 업무를 주관한 본청과 각 교육지원청도 작년 전보 교원을 대상으로 2020년 상반기에 실시한 설문 결과와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11개 교육지원청 교육장이 합의한 결과를 바탕으로 인사관리원칙 및 세부 전보 계획을 수립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고등학교(각종학교, 특수학교 포함) 교사의 전보는 본청에서, 중학교 교사의 청간전보는 주관청인 성동광진교육지원청(교육장 김종화)에서, 그리고 중학교 교사의 청내전보는 각 교육지원청별로 실시하였다.

 

 중등교사 전보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이번 전보에서는 교사의 순환근무제 원칙을 바탕으로, 교과별 수급 상황, 전.현임교의 근무 여건, 본인의 희망, 통근거리, 교육경력 등을 고려하여 공정하고 합리적인 전보를 진행하였다. 아울러 중.고교간 이동, 과목변경 희망, 특수학교(급), 특수교육지원센터, Wee센터 근무 희망 교사들을 대상으로 각각의 추천 및 임용 기준을 적용하여 이동 배치하였다. 특히, 고연령 교사가 많은 학교들에 가능한 한 신규교사 등 젊은 교사를 배치하여, 점점 고령화 추세인 학교 현장에서 교사들의 연령대를 조화롭게 분포시키고자 노력하였다. 

 

 이번 전보 발령과 함께 일선 학교에서는 새로 전입해 오는 교사들을 포함해서 전 교원이 참여하는 ‘신학년 집중준비기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지원하기 위한 나이스 겸임처리와 함께 학교별(유치원별)로 자율적으로 3∼5일간 기간을 정해서 교원학습공동체 직무연수, 교과협의회, 학년(부서)협의회, 워크숍 등을 통해 새 학년을 준비한다. 

 

 서울시교육청은 공정하고 합리적인 교사전보로 교사의 근무 안정을 기하여 모두가 행복한 혁신미래교육이 실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