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좋은 성적으로 부마·모마 가치 올린 ‘맥시멈시큐리티’
- 자마들의 활약으로 교배료가 20배 뛴 씨수말 ‘타핏’, 3년간 교배료만 천 억 상당
- ‘경마산업의 출발선’ 종마산업에서 태동하는 경쟁력... 해외 시장 진출 활로 개척

사우디컵 우승마 ‘맥시멈시큐리티’, 모마(母馬) 몸값 170배 높인 ‘효자’

김인수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20 17:26:4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김인수 기자] 지난 2월 20일, 단일경주 세계 최고 상금 240억 원이 걸린 제1회 사우디컵의 우승마는 미국의 ‘맥시멈시큐리티(Maximum Security)’였다. ‘맥시멈시큐리티’는 지난해 미국의 삼관마 경주 제1관문인 ‘켄터키더비’에서 1위로 도착을 하고도 주행 방해로 실격을 당하는 불운을 겪었으나 이후 시가 마일 등에서 우승하며 미국 최고의 3세마로 선정되며 화려한 한 해를 보낸 바 있다. 특히 이런 활약을 통해 모마 ‘릴인디(Lil indy)’의 몸값을 무려 170배나 높이고, 부마 ‘뉴이어즈데이(New year’s day)‘를 리딩사이어 왕좌에 앉힌 ‘효자’ 역할로 눈길을 끈다. 

 


경마는 ‘혈통의 스포츠’라고 한다. 좋은 DNA를 가진 부마와 모마로부터 우수한 자마가 나올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그래서 좋은 경주마를 생산하기 위해 좋은 유전자를 가진 ‘씨수말’과 ‘씨암말’을 전략적으로 교배하고, 그 자마가 높은 몸값을 받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반대로 자녀의 좋은 성적으로 부마와 모마의 가치가 올라가는 경우도 존재한다. ‘맥시멈시큐리티’ 역시 이런 효자에 해당한다. ‘맥시멈시큐리티’가 지금까지 벌어들인 상금은 약 1천 2백만 달러, 한화로는 약 141억 원이다. 이렇게 경주마 한 마리가 벌어들이는 어마어마한 수득상금에 다른 생산자들 역시 제2·제3의 ‘맥시멈시큐리티’ 생산을 목표로 그의 부마와 모마에 주목하는 것이다.

 


“아들 ‘맥시멈시큐리티’ 덕에 몸값 170배 뛴 엄마 ‘릴인디’”
‘릴인디(Lil indy)’는 미국 현역 경주마시절 19번 경주를 뛰어 2회 우승, 2회 준우승, 입상 4회의 성적을 거두며 3만 7천 여 달러의 상금을 수득했다. 자신의 성적으로만 봤을 때에는 평범한 일반 경주마라고 할 수 있다. 씨암말로 용도변경 후 2013년 첫 자마를 배출했으나 자마들의 성적 역시 눈길을 끌기에는 부족했다. 그러나 2018년 12월, ‘릴인디’를 눈여겨본 한국의 생산자는 임신한 그를 국내에 도입한다.

 


그런데 19년 3월, ‘릴인디’의 자마인 ‘맥시멈시큐리티’가 미국 대상경주(G1)인 플로리다 더비에서 우승하며 경마계의 주목을 받는다. 이를 계기로 ‘릴인디’의 유전·생산능력에 이목이 집중되고, 외국의 생산자가 높은 가격에 그를 다시 데려가기에 이른다. ‘맥시멈시큐리티’의 지속적인 활약에 한국에 들어올 당시 1만 1천 달러 가량이던 임신한 ‘릴인디’의 몸값은 19년 11월 185만 달러까지 치솟았다.


“아빠 ‘뉴이어즈데이’ 역시 리딩사이어 왕좌로 수직상승”
‘맥시멈시큐리티’의 부마 ‘뉴이어즈데이(News year’s day)’ 역시 아들 덕에 리딩사이어* 왕좌에 올랐다. (Leading Sire: 한 해 동안 ‘자마’들이 거둔 상금의 총합이 가장 많은 ‘부마’. 씨수말의 가치를 평가하는 척도가 됨) 2020년 현재 리딩사이어는 일본에서 활동하는 ‘딥임팩트’와 ‘맥시멈시큐리티’의 부마 ‘뉴이어즈데이’의 경쟁으로 좁혀지고 있다.  

 

지난 220, 단일경주 세계 최고 상금 240억 원이 걸린 제1회 사우디컵의 우승마는 미국의 맥시멈시큐리티(Maximum Security)’였다. ‘맥시멈시큐리티는 지난해 미국의 삼관마 경주 제1관문인 켄터키더비에서 1위로 도착을 하고도 주행 방해로 실격을 당하는 불운을 겪었으나 이후 시가 마일 등에서 우승하며 미국 최고의 3세마로 선정되며 화려한 한 해를 보낸 바 있다. 특히 이런 활약을 통해 모마 릴인디(Lil indy)’의 몸값을 무려 170배나 높이고, 부마 뉴이어즈데이(New year’s day)‘를 리딩사이어 왕좌에 앉힌 효자역할로 눈길을 끈다.

 

 

 

경마는 혈통의 스포츠라고 한다. 좋은 DNA를 가진 부마와 모마로부터 우수한 자마가 나올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그래서 좋은 경주마를 생산하기 위해 좋은 유전자를 가진 씨수말씨암말을 전략적으로 교배하고, 그 자마가 높은 몸값을 받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반대로 자녀의 좋은 성적으로 부마와 모마의 가치가 올라가는 경우도 존재한다. ‘맥시멈시큐리티역시 이런 효자에 해당한다. ‘맥시멈시큐리티가 지금까지 벌어들인 상금은 약 12백만 달러, 한화로는 약 141억 원이다. 이렇게 경주마 한 마리가 벌어들이는 어마어마한 수득상금에 다른 생산자들 역시 제3맥시멈시큐리티생산을 목표로 그의 부마와 모마에 주목하는 것이다.

 

아들 맥시멈시큐리티덕에 몸값 170배 뛴 엄마 릴인디’”

릴인디(Lil indy)’는 미국 현역 경주마시절 19번 경주를 뛰어 2회 우승, 2회 준우승, 입상 4회의 성적을 거두며 37천 여 달러의 상금을 수득했다. 자신의 성적으로만 봤을 때에는 평범한 일반 경주마라고 할 수 있다. 씨암말로 용도변경 후 2013년 첫 자마를 배출했으나 자마들의 성적 역시 눈길을 끌기에는 부족했다. 그러나 201812, ‘릴인디를 눈여겨본 한국의 생산자는 임신한 그를 국내에 도입한다.

 

그런데 193, ‘릴인디의 자마인 맥시멈시큐리티가 미국 대상경주(G1)인 플로리다 더비에서 우승하며 경마계의 주목을 받는다. 이를 계기로 릴인디의 유전·생산능력에 이목이 집중되고, 외국의 생산자가 높은 가격에 그를 다시 데려가기에 이른다. ‘맥시멈시큐리티의 지속적인 활약에 한국에 들어올 당시 11천 달러 가량이던 임신한 릴인디의 몸값은 1911185만 달러까지 치솟았다.

 

아빠 뉴이어즈데이역시 리딩사이어 왕좌로 수직상승

맥시멈시큐리티의 부마 뉴이어즈데이(News year’s day)’ 역시 아들 덕에 리딩사이어* 왕좌에 올랐다. (Leading Sire: 한 해 동안 자마들이 거둔 상금의 총합이 가장 많은 부마’. 씨수말의 가치를 평가하는 척도가 됨) 2020년 현재 리딩사이어는 일본에서 활동하는 딥임팩트맥시멈시큐리티의 부마 뉴이어즈데이의 경쟁으로 좁혀지고 있다.

구분

딥임팩트

뉴이어즈데이

‘20년 자마 수득상금

$14,415,155(170억원)

$10,314,534(120억원)

현역 경주 성적

14(12/1/0) / 상금 150억원 수득

3(2/0/1) / 13억원 수득

첫 교배 연도

2007

2014

 

눈여겨 볼 점은 엄청난 자마수를 자랑하는 딥임팩트와 달리, ‘뉴이어즈데이맥시멈시큐리티한 두의 하드캐리라는 사실이다. ‘맥시멈시큐리티의 사우디컵 우승상금 1천만 달러가 뉴이어즈데이자마 수득상금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잘 지은 자식농사가 최고의 재테크?”

자마의 연이은 활약으로 부모마를 마생역전시킨 것은 비단 맥시멈시큐리티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씨수말의 가치는 보통 1회 교배로의 300배로 계산한다. 1년에 약 100회 교배를 하고, 평균 3년 이상 활동하기 때문이다. 현역 경주마는 수득상금으로 가치를 증명하고, 씨수말은 교배료로 가치를 증명하는 셈이다. 자마들이 잘 뛸수록 씨수말들의 교배료 또한 천정부지 치솟는다.

 

대표적인 예로 타핏(Tapit)’을 들 수 있다. 현역 경주마 시절 약 557천 달러의 상금을 수득했고, 씨수말로 데뷔한 20051회당 14천 달러의 교배료를 받았다. 그러나 자마들의 지속적인 활약을 통해 2017년에는 무려 1회당 30만 달러로 증가하며, 전미 최고의 교배료를 자랑했다. 일반적으로 생각했을 때 ‘17년부터 ’19년까지 타핏의 교배료로 벌어들인 돈만 9천만 달러, 약 천 억을 능가한다고 할 수 있다.

 

다가오는 봄, 경주마 교배에 거는 기대

릴인디처럼 미리 한국의 생산자들이 유전·생산능력을 알아보고 비교적 낮은 가격에 들여왔다가 자마의 활약으로 높은 가격에 되파는 사례 역시 종종 있다. 암말 월들리플레저(Worldly pleasure)’200915천 달러에 한국의 목장에 들어와 씨암말로 생활하고 있었다. 이후 2011, 그의 자마 게임온두드(Game on dude)’가 미국 주요 대상경주(G1)산타아니타 핸디캡에서 우승을 거두며 월들리플레저역시 각국 생산자들의 뜨거운 러브콜을 받아 일본으로 거취를 옮긴 바 있다.

    

월들리플레저2019년 다시 국내로 돌아와 올해 교배를 준비중이다. 특히 파워블레이드와 교배할 예정으로 눈길을 끈다. ‘파워블레이드는 한국경마 최초 서울·부경 통합 삼관마로서, 두바이월드컵 카니발에서도 국산 경주마의 저력을 보여주었고, 그랑프리까지 제패한 전설적 국산 경주마다. 국산 씨수말 지금이순간은 그간 매년 5두 내외만 교배하여 홀대를 받았으나 최근 자마 심장의고동의 맹활약으로 올해 얼마나 많은 교배기회를 갖게 될 지도 관심거리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관계자는 “‘경주마가 결승선 통과하면 그 경주는 끝나지만, 진짜 경마산업은 거기서부터 시작한다는 말처럼, 우수 경주마가 배출되면 그 종마의 가치가 올라가고, 이는 경마산업 전체의 국제경쟁력을 높여 해외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길도 열리게 된다코로나의 여파로 경마가 멈춰 경마산업 전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금에도 경마장에서는 경주능력 향상을 위한 훈련에 여념이 없고, 말 생산농가들도 더욱 우수한 국산마 생산에 매진하고 있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인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