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9일 ~ 22일 4일간 임시 휴관 … 23일부터 관람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 ‘제방토층 전사물 보존처리’ 진행

이호근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1-12 17:42:5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울산=세계타임즈 이호근 기자] 울산박물관 산하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이하 전시관)은 약사동제방 토층 전사(轉寫)에 대한 보존 처리를 위해 4일간 임시 휴관한다고 밝혔다.

 

임시 휴관은 1월 19일(화)부터 22일(금)까지 총 4일간이며 1월 23일(토)부터 관람이 가능하다.

 

 

제방전시실에 전시 중인 토층 전사물의 보존처리는 제방단면에 쌓인 먼지 클리닝, 균열부 보수 및 경화처리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우리 전시관의 토층 전사물은 약사동제방 축조방법을 여실히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며, 매년 보존처리를 실시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이번 보존처리가 완료되면 관람객들이 약사동제방의 우수성을 보다 생생히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시관은 작년 12월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의거해 제2종 박물관(전시관)으로 등록되었으며, 그 위상에 걸맞게 소장품 수집ㆍ전시ㆍ연구ㆍ교육ㆍ체험을 위해 역량을 강화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호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