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로 경기 침체에 빠진 화훼 농가 ‘힘내세요!’ ··· 소비 활성화로 위기 타개 지원 나서
- 꽃 장식 설치, ‘1인 1화분’ 캠페인 시행 등으로 화훼 농가 돕고 봄맞이 환경 개선도 하는 ‘일석이조’ 효과 달성

‘코로나 위기 함께 극복해요’ 화훼 농가 돕기에 앞장서고 있는 한국마사회

김인수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13 18:09: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김인수 기자] 졸업, 입학식 등 연초 행사들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연기되거나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에서 화훼 농가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요즘, 한국마사회는 공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상생과 협력으로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소비 활동을 전개한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 농가들을 격려하기 위해 ‘1인 1화분’ 캠페인, 야외 조경 개편 등 봄맞이 환경 개선을 통한 소비 활성화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서울, 부산경남, 제주 각 사업장별 로비에 봄맞이 대형 화훼 장식을 설치하고 사무실 별로 꽃바구니를 비치하는 등 환경 개선을 통한 새 단장에 나섰다.
또한 직원들 대상 ‘1인 1화분’ 캠페인을 시행해 나한송, 카랑코에, 신홀리페페 등 공기 정화와 산소 배출 효과가 탁월한 미니 화분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직원들에게 쾌적한 근무 환경을 제공함과 동시에 농가의 어려움도 함께 나누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달성했다.


한국마사회는 이번 화훼 소비 촉진 활동을 통해 서울 기준 약 1만 송이의 꽃을 투입해 로비·사무실 조경을 완료했으며 추가적으로 사업장 별 야외 조경 개선 및 비용 조기 집행을 통한 화훼 농가 지원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화훼 소비 촉진 활동에 대한 사내 직원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화사한 봄을 맞이하듯 화분으로 가득한 사무실 근무 환경이 만족스럽다는 반응이 대다수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침체된 화훼 경기도 살리고 사무실 공간에서 기분 전환의 효과도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호응도가 높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지난 해 양파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농가 지원을 위해 바로마켓 양파 소비촉진 행사, 고객 식당 메뉴 개선, 양파 사용 품목 수수료 절감 등의 활동을 실시해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는 등 소비 촉진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화훼 농가들의 근심이 나날이 커져가고 있는 요즘 국민과 함께하는 공기업으로서 지금의 상황을 극복하고 헤쳐 나가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며 “우리 농가를 살리기 위해 꽃과 화분으로 봄을 맞이할 준비를 마친 만큼 직원들도 행복하고 농가도 웃을 수 있는, 모두에게 어서 따뜻한 봄이 찾아 왔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인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