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간전문가 주도 현장 맞춤형 기술지원 실시 -

[세계로컬핫뉴스] 인천시, 산업단지 영세기업 환경관리 노하우 기술 전수

우경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6-13 19:51: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산업단지 영세기업 환경관리 기술지원 장면 #1

 

[인천=세계타임즈 우경원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환경오염사고 사전 예방과 환경법규 위반 재발 방지를 위해 경험이 풍부한 민간전문가의 기술진단을 실시해 문제점 파악 및 최적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기술지원은 6월 8일부터 9일까지 2일간 기술지원반을 구성해 환경관리 기술력이 미약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기술지원반은 민간전문가 6명과 담당공무원 3명이 3인/1조로 1일 3개 반으로 편성했으며, 현장 경력 10년 이상의 환경기술 인력을 인천녹색환경지원센터에서 민간전문가를 추천받아 현장 맞춤형 관리기술을 지원했다. 

 

▲ 산업단지 영세기업 환경관리 기술지원 장면 #2

 

지원대상으로는 올해 상반기 환경법규를 위반한 사업장을 우선해 선정했고, 주요 위반내용은 수질오염물질의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사항으로 개선명령 또는 조업정지의 행정처분을 받은 사업장이다. 

 

지원방법은 대기 및 수질환경 분야 민간전문가가 영세기업을 현장 방문해 환경시설 및 운영관리 사항을 확인하고 기술진단을 통해 환경관리 문제점 및 원인분석을 도출한 후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유훈수 시 환경국장은 “민간전문가들이 직접 현장을 확인하고 영세기업에 대한 환경관리 노하우 기술 전수를 통해 환경법규 위반과 고질적 환경민원이 재발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맞춤형 기술지원은 기업 활동 과정에서 환경오염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환경기술 습득, 공정개선 등 사업자의 환경마인드를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우경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